i dont know

조회 245 추천 0 2016-02-05 12:31:01
Lv.1 눈물한줄기  실버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http://www.simsimhe.com/bbs/board.php?bo_table=wording&wr_id=38805

가까운 가족과 친구들과

떨어지내다보면 그리워지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괜찮겠지 하다가도 주위사람과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껴질때면

그제서야 다시 자신을 돌아보며 주마등처럼 스쳐지나 가는 생각들

 어른이 되어도 모르는 건 아직 너무 많을정도로 넘치는 것을

오히려 사람들과의 관계속에서 자신을 돌아보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자신의 속마음과 성격을 알아주는 지인 , 비슷한 지인과 만난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일인지 몰랐다는 것

어쩌면 모르는 것이 좋을때도 좋지않을 때도,,있다고 생각하며

또 다른 내일을 위해 현재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노력하며 살아가는 것

오히려 몰라서 재밌을 수도 있다고 답은 만들어가는 것이기에 매 순간

선택하는 묘한 설렘의 삶을 살아가는 지금 이 순간 느낌 감정이 재밌을 수도

또 누군가에겐 설렘으로도 각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수 있는 것이라는 생각이

뇌리에 스쳐지나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40   소녀시대 화보 및 소녀시대 각 멤버 화보 댓글+1 gnsasa12 2016.09.18 1 0 1253
7739   여배우 사진 모음 댓글+1 gnsasa12 2016.09.18 0 0 1559
7738   여배우 사진 및 동서교통 버스 사진 댓글+1 gnsasa12 2016.09.18 0 0 990
7737   연인간의 싸움 먼저 사과 댓글+1 울음 2016.08.26 0 0 767
7736   자신의 바람기 테스트하기 댓글+1 싸꾸라 2016.08.11 0 1 1242
7735   요조-자꾸자꾸, goodbye summer-fx 댓글+1 joah 2016.07.20 0 0 408
7734   아무래도.. 눈물한줄기 2016.06.15 0 0 384
7733   친구와 이성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구분하는 방법 댓글+2 베스트악마 2016.05.21 0 0 1351
7732   그랬었지..^^ 눈물한줄기 2016.03.28 0 0 426
열람중   i dont know 눈물한줄기 2016.02.05 0 0 246
7730   memory & remember 눈물한줄기 2016.02.05 0 0 296
7729   너의 전화번호 달의프린세스 2016.01.21 0 0 164
7728   "행복" 달의프린세스 2016.01.21 0 0 101
7727   스무살 소녀의 벽 에이삐이 2015.12.27 0 0 144
7726   레벨 업을 위해서 글을 쓰다. 그림쟁이덕후 2015.12.26 0 1 111
7725   나는 지금 치과에 잇다 그림쟁이덕후 2015.12.26 0 0 97
7724   이세상에 하나뿐인 나 누구쇼 2015.10.02 1 0 94
7723   서운해 하지마라 에이형소심남 2015.09.24 7 0 134
7722   세상은 .., ? Fedorz 2015.08.24 6 0 94
7721   상담게시판에 댓이 안달려서 돕고자 퍼옴 도와줍시다.ㅋ 알츠하이머 2015.07.23 0 1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