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 사랑합니다 .. 

.. 우리 엄마는 눈 한쪽이 없다 ..

 

그래서 .. 맨날 아이들에게 놀림거리 의 주 대상이 된다 ..

 

" .. 야 너네 엄마 애꾸눈? ㅋㅋㅋㅋ X신 ㅋㅋㅋ

 

.. .. .. ..

 

" .. 아니야 .. 우리 엄마 .. 애꾸눈 아니야 ..

 

" .. 거짓말 하고 있어!! 너네 엄마 X 신 맞잖아 애꾸눈 ㅋㅋㅋ

 

.. 우리 엄마는 밭에서 나는 모든것들을 뽑아 팔아서 그 돈으로 가족들의 생계를 이어갔지요 ..

 

그러던 어느날 .. 부모님 이 참석하는 운동회 날때 ..  두근거렸지요 ..

 

뒤를 돌아보자 .. 역시 한쪽눈이 없는 엄마가 보였지요 ..  .. 왠지 짜증이 났었습니다 ..

 

그리고 저는 .. 어느날

 

" .. 엄마 !! 엄마는 왜 한쪽눈이 없는거야? !! 왜 없어!! 맨날 놀림거리나 되고!!!

 

.. 저는 엄마에게 화를 냈었습니다 ..

 

엄마는 말없이 .. 가버리셨습니다 ..

 

그리고 .. 다음날 아침에 .. 학교가기 전에 나가보니

 

어머니는 .. 한쪽눈으로 울고 계셧습니다 ..

 

저는 .. 왠지 큰실수를 저지른것 같았지만 ...  그렇게 신경은 쓰지않았습니다 ..

 

그렇게 저는 커서 .. 어른이 되고 ... 아내가 생기고 .. 아기를 낳았습니다 ..

 

그렇게 행복하던 시절 .. 누군가 와서 .. 문을 열었습니다 ..

 

그건 바로 ... 엄마였지요 ... 한쪽눈이 아직도 없는채로 ..

 

" .. 이 사람 누구야?

 

나의 아내가 누군지 물어봅니다 ..

 

그리고 나는 ..

 

" .. .. 모르는 사람이야.. 이 사람 누군데 남의 집에 함부러 들어오고 그래요!! 썩 꺼져요!!

 

저는 저 사람이 내 엄마 인걸 들킬까봐 .. 조마조마 햇습니다 ..

 

" .. .. 집을 잘못 찾앗나 보군요 .. 죄송합니다 ..

 

그렇게 엄마는 나가버립니다 ..  저는 안심이 되었고

 

계속 찾아오질 않길 빌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날 동창회날 .. 회사 일때문에 어딘가 간다고 하고 .. 고향으로 갔습니다 ..

 

그리고 엄마의 집으로 들어서자 .. 왠지 울컥 하였습니다 ..

 

그리고 엄마의 방으로 들어갔는데 ..

 

어머니가 쓰러져있었습니다 ..

 

.. 그리고는 한 편지가 있었지요 ..

 

... 사랑하는 아들에게 ..

 

.. 아들아 .. 엄마는 ..  살만큼 살은것 같구나 ..

 

.. 우리 아들 .. 한쪽눈 없는 엄마가 보기 싫을거야 ..

 

그러니까 .. 다시는 .. 우리아들 찾으로 안갈게 ..

 

대신 .. 니가 .. 가끔 찾아와줄수 있겠니? ..

 

그리고 ... 동창회때 .. 니가 온다는 말을 듣고 ..

 

나는 너무 행복했단다 ...

 

 .. 내가 한쪽눈이 없는 이유는 ..

 

 우리아들이 옛날에 .. 교통사고로 한쪽눈을 잃엇단다 ..

 

그래서 내 눈을 이식해줘서 ..

 

우리 아들이 .. 내눈으로 두개의 세상을 바라보니 .. 엄마는 행복했단다 ..

 

하지만 .. 우리아들 .. 내가 없다고 .. 울면 .. 안된다? .. 알았지 .. ?

 

편지를 다 읽자 .. 기분이 이상했습니다 ..

 

.. 어머니가 이식해준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있었지요 ..

 

" .. 아직 엄마 .. 맛있는것도 안사줬는데 ... 아직 엄마 .. 옷도 제대로 못입혀 드렸는데 ..

 

" .. 엄마 .. 아니 .. 어머니 .. 죄송합니다 .. 이 못난 아들을 ... ... 지금이라도 .. 용서를 받고 싶습니다 ..

 

" .. 엄마 ... 살아있을때 .. 못해준 그 한마디 ...

 

" ... 엄마 ... 아니 .. 어머니 ...  사랑합니다 ...

-------------------------------------------------------------------------------

버스 기사

 

.. 한 버스기사가 있었다 .. 그 버스 기사는

 

여느 때와 같이 운전을 하고 있었다 .. 그런데

 

브레이크가 고장이 난것이다 .. 

 

그런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 앞에행단보도를 건너는 어린애가 있었다 .

 

버스안에는 30명이 있었고 ,., 저 아이를 살리면 30명이 죽고

 

저 아이를 치고 간다면 30명을 살릴겁니다 ..

 

버스기사는 고민하였습니다 ..

 

결국 버스기사는 그 아이를 치고말았습니다 ..

 

그러자 버스안에 사람들이 살았다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어떻게 저럴수가 ... 하면서 욕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

 

그러자 버스기사는 바로 버스에서 내려 죽어 있는 아이를 안고 말하였습니다 .

 

 

 

 

 

 

 

.. 미안하다 .. 아들아 ..

------------------------------------------------------------------------------

딱 하루 의 시간 . 

나는 태어나서 부터 할아버지의 손에 길러졌다 ..

 

.. 할아버지는 나에게 정성을 쏟아부었고 .. 내가 학교를 가면 .. 따라와서 학교를 마치고 올때도

 

와서 데려다 주고 그랬다 .. 하지만 나는 그런게 싫었다 .. 너무 부담이고 .. 창피하기도 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는 할아버지에게 오지말라고 하였지만 그 날도 어김없이 오셨다 ..

 

" .. 왜왔어? 내가 오지말라고 했잖아

 

그러자 할아버지는

 

" .. 손주 얼굴 보고싶어서 온거지 ..

 

하지만 저는 그런게 짜증났었습니다 ..

 

그리고 다른 애들의 부모님들을보고 저는

 

" .. 할아버지 .. 나는 엄마랑 아빠가 어디있어?

 

할아버지는 그 대답에 선뜻 말을 하지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 제가 하고싶은대로 하고싶었습니다 ..

 

할아버지가 하지말라고 하면

 

" .. 할아버지가 뭔데!! 뭐 해주는것도 없으면서!!

 

이렇게 버럭 화를 내고 그랬습니다 ..

 

할아버지는 밥을 지어 저한테 먹여주고는 하였지만

 

" .. 반찬이 이게 뭔데? 야채 먹기싫다고 ..

 

이렇게 투정 부리기도 하였습니다 .. 

 

그리고 돈이 없어서 할아버지에게 달라고 하자

 

할아버지는 말없이 TV만 보셧습니다

 

그러자 제가 할아버지를 치면서 달라고 졸랏습니다 ..

 

그러자 .. 할아버지는 .. 결국 일어나셔서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1000원 짜리 2장을 저에게 주셨습니다

 

" .. 에? .. 겨우 2000원 ? .. 이걸로는 뭐 사먹지도 못하겠는데 ..

 

그리고 할아버지는 오늘 저녁때 반찬을 주셨습니다 ..

 

" .. 이거 어제랑 똑같잖아 .. 이거 먹기싫어 ..  햄버거 같은거나 자장면 먹고싶다고

 

결국 할아버지는 오늘도 자장면을 사주셨습니다 ..

 

하지만 결국 ..  방도 겨우 월세로 주던걸 점점 밀리기 시작하고 .. 결국 빚이 쌓이기 시작하였습니다.

 

결국 어느날밤 .. 제가 자고있을때 빛쟁이들이 들어와서 .. 할아버지 에게 말하였습니다 ..

 

" .. .. 행복하신가요 .. 어떻게 하실건가요 ..

 

할아버지는 ..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

 

" .. 행복합니다 .. 손주가 행복했다면 .. 맛있는것도 못사줬지만 ..

 

할아버지는 그리고

 

" .. 저에게 조금이라도 시간을 주신다면 .. 마지막으로 손주에게 행복한 시간을 주고싶습니다 ..

 

그 이후로는 .. 상관없습니다 ..

 

빛쟁이들은 결국 할아버지의 모습에 .. 내일 오기로 하고 갔습니다 ..

 

그렇게 아침이 오고

 

할아버지는 역시 똑같이 .. 아침을 차렸습니다 ..

 

" .. 오늘은 손주 먹고싶은거 다 사줄게 ..

 

저는 신났습니다

 

" .. 진짜지? .. 그러면 .. 통닭 사줘 ..

 

할아버지는 .. 겨우 2만원을 가지고있었지만 ..  손주를 기분나쁘게 할순없엇습니다 .. 결국 통닭을 사주고 ..

 

할아버지는 그렇게 딱 하루의 시간으로 .. 나에게 행복이란걸 준거 같습니다 ..

 

그렇게 다시 밤이 오고 ..

 

할아버지는 빛쟁이들과 어디론가 사라졌고 .. 저는 아침에 일어나 ..

 

방안에 놓여있는 밥상과 편지가 있었습니다 ..

 

저는 뭐지? .. 하고 들여다 보았지요 ..

 

.. 우리 손주 ..   .. 어제 기분 좋았을지 모르겠지만 ..

 

할아버지는 이제 볼수없을것 같구나 ..  ..  ..

 

 .. 우리 손주 ..  맛있는 반찬은 없지만 .. 이거 먹고 .. 잘살아야되 ..

 

.. 우리 손주는 .. 할아버지 처럼 .. 빛에 쌓이고 .. 그러진 않을거야 ..

 

.. 우리 손주는 ... 엄마 아빠가 .. 태어나서 부터 .. 가버렸어 .. 그리고 나는 너를 키웠지 ..

 

.. 우리 손주 .. 내가 없어도 .. 울거나 그러면 안되는거야 ..

 

남자는 .. 울면 안되 ... 마지막으로 .. 별로 없는돈이지만 .. 손주는 .. 잘살거라고 믿는다 ..

 

.. .. 우리 손주 .. 사랑한다 ..

 

.. 그편지 안에 자세히 보니 .. 20만원 정도의 돈이 들어있었다 ..

 

그때 기분이 이상했다 ..

 

.. " .. 그런거야? ...

 

" .. 우리 할아버지는 .. 왜 그런거야 ... 왜 말안한거야 ..

 

" ... 아직 우리 할아버지 한테 효도 못했단 말이야 ..

 

" .. .. 할아버지.. 어디서 숨어서 또 장난치는거 아니지? ..

 

" .. 왜 대답을 안하는거야 ..

 

조용히 눈물이 떨어졌다 ..

 

" ..  아직 사랑한다는 말도 못했는데 .. 왜 간거야 ... 나를 두고 ..

 

" .. 난 아직 .. 어리단 말이야 .. 할아버지가 없으면 ... 어떻게 하라고 ..

 

 ... " ... 할아버지 .. 만약에 .. 이말을 듣고있다면 ..

 

" ..  .. 반드시 찾아와야 한다 ..

 

 " .. 그리고 마지막으로 ..

 

" ... 보고싶으니까 .. .. 되도록이면 빨리 찾아줘 ..

 

" .. 사랑해 ..

 

------------------------------------------------------------------------------

무얼봐도 웨딩드레스의 비밀보다 좋은 이야긴 없구나 ..

아 그리고 1번째 이야긴 인기가 엄청 많은거구요.
(이래뵈도 네티즌들이 뽑은 감동적인 이야기임 )

그리고 저는 2번째 이야기가 맘에드네요.
 


추천하기 비추하기
이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마음에 들지 않으면 비추를!
추천받은 사람과 추천한 사람에게 포인트를 드립니다. 현재 추천 8개와 비추 0개를 받았습니다.
12-08-05 11:13
아...정말 너무 감동적이예요..
특히 2번째꺼 너무...
11-04-24 16:28
ㅠㅠㅠㅠㅠㅠㅠㅠㅠ
11-04-06 19:25
..아- 다 감동 감동ㅜ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리스트

글귀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49글 솔직해진다는 것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6-10 15:4200111
7748글 알면서도..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6-10 15:380085
7747글 정말 우연이라니까요 +1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31 09:4011958
7746글 너무해 너무해 +1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31 09:4030764
7745글 뼈다귀를 하수구에 빠뜨린 개 +4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19 03:5510610
7744글 크레용팝 CD1 음원 가사2레벨아이콘 gns12영석10-13 18:5210567
7743글 크레용팝 CD1 음원 가사레벨아이콘 gns12영석10-13 18:4110524
7742글 가슴이 커보이는 옷 +1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05 16:56001424
7741글 선동과 날조로 승부한다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05 16:5600428
7740글 키 187의 옷빨 ㄷㄷ레벨아이콘 뿌잉이당10-05 16:12101944
7739글 소녀시대 화보 및 소녀시대 각 멤버 화보레벨아이콘 gns12영석09-18 17:0900529
7738글 여배우 사진 및 동서교통 버스 사진레벨아이콘 gns12영석09-18 15:5000598
7737글 연인간의 싸움 먼저 사과레벨아이콘 울음08-26 20:2300590
7736글 자신의 바람기 테스트하기레벨아이콘 싸꾸라08-11 08:5702820
7735글 요조-자꾸자꾸, goodbye summer-fx레벨아이콘 joah07-20 01:4500541
7734글 아무래도.. +1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6-15 04:1500443
7733글 친구와 이성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구분하는 방법 +2레벨아이콘 베스트악마05-21 19:0000677
7732글 그랬었지..^^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3-28 00:2800400
7731글 i dont know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2-05 12:3100389
7730글 memory & remember레벨아이콘 눈물한줄기02-05 12:1600391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