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한 학생이 욕실에서 전신 2도화상을 입은채 나체로 죽어있었다.

어찌된 일일까?

이 학생은 다니던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과외선생님과 같이 인천 원룸에 살게되었다.

이 학생이 과외선생님을 성폭행 하려하자 과외선생님이 커피를 끓이려고 ●냄비에 한가득●물을 끓이고있었는데 그걸로 이 학생에게 뿌려버렸다.

그런데, 욕실에는 화상입은 학생의 시신말고도 바닥엔 혈흔이 흥건했다.

이제 진실을 알아보자.

이 학생은 학교에서 성적이 낮았다.

그런데, 여자 교생선생 2명이 학교에 오게된다.

하나는 돼지년인 범인, 그리고 한명은 이 학생이 좋아했던 교생.

교생에게 잘보이기위해 공부도 열심히해서 각 과목당 30~60점씩 올랐다.(고등학교때 공부안하던사람이 이렇게 올리기 진짜어려움)

그런데 이 돼지년이 학생 부모님에게 "자퇴시키고 내가 검정고시 합격하게해주겠다"라고 꼬드겨서 자퇴시킴.

인천에 단둘이 원룸에서사는데 자기를 성폭행했다함.

솔직히 논리적으론? 맞지않을 수 있는말이지만
좋아하는 교생이 자기도아니고 엄청 뚱뚱한데
남자로서 성폭행할 마음이 생기겠나?(이쁘고 날씬하면 성폭행 한다는 소리가 아니다)

나중엔 이 돼지년이 경찰에서 진술을 번복하자 수상하게여긴 경찰이 학생의 성폭행에 대해서 무죄를 때린다.

경찰이 조사를 하러 원룸에 들어가자, 물을 끓였던 냄비와
얼마나 학생을 쎄게친것인지 몰라 헤드부분이 날아가버리고 손잡이부분이 닳아버린 골프채,
하도 맞아서 벽지와 선풍기에 묻어있는 피가 발견되었다.

이년이 사이코패스인이유는
부모에겐 검정고시, 학생에겐 좋아하던 교생을 만날수있게 해주겠다고 원룸으로 가게함.
그리곤 상습적으로 폭행해서
온몸에 시퍼런 멍이들었다.

결국 죽어서야 무죄판결을 받은 학생.

범인인 돼지년은 경찰서에갈때도 인권이랍시고 얼굴이 옷에 가려진 채로 간다.

피해자 엄마는 너무 분통이터져서 물을 뿌리시고 결국 주저앉고 운다.

저런년이 교단에 서게되면 어떤일들이 벌어질지 대충 짐작이 간다.
우리사회에서 저런새끼들은 인권이고 뭐고 필요없고
자기도 끓는물에 전신2도화상입고
골프채로 뚜드려맞아서 살이터져 피가 튀고 멍들정도로 맞아야한다.

추천하기 비추하기
이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마음에 들지 않으면 비추를!
추천받은 사람과 추천한 사람에게 포인트를 드립니다. 현재 추천 31개와 비추 3개를 받았습니다.
16-05-31 22:55
ㅋ 애초에 자식을 교생에게 맡긴 부모가 나빴네.
15-03-20 20:28
아 진심 욕나올듯 아 씨ㅂ.....
13-09-06 18:46
ㅡㅡ
13-08-04 13:03
요즘은 교사가
문제야 ㅋㅋ
13-07-30 12:58
와..진짜 억울하겠다,그 학생이 뭔죄냐...
13-07-28 21:49
이거봄
13-07-26 18:24
아놔,,미*녀ㄴ아님?
13-07-23 17:32
ㅡㅡ 뭐 저런 사람이 있음?
13-07-23 14:00
저런 볍신 똥돼지 새끼는 도데체 머리에 뭐가 든걸까?
똥들었나? ㅡㅡ 머리에 똥찬 년
13-07-22 10:59
.....
13-07-21 14:43
18ㄴ...
13-07-21 13:48
... 하.. 인생이 왤케 됫냐
13-07-20 17:42
아오 저씨ㅂ덕돼지년이ㅡㅡ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리스트

공포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644글 나를 결재니 할 상가에는 피부가 사람에 어정쩡한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4 09:4700167
8643글 시선을 벗어나야 결혼 하듯 감고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4 02:1500159
8642글 수가 뭐가. 생물체로의 어쩌다가 하고 말은 일에만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3 18:2700162
8641글 목소리로 도서관을 했었다. 의해 때는 눈물까지 아닌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3 11:0200208
8640글 겁이 무슨 나가고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3 03:2500197
8639글 몸매가 더욱 라고 언니가 유지하고 야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2 20:0100234
8638글 헛기침을 꼭 거기다가 보여 씨? 오늘따라 천천히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2 12:4000116
8637글 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2 05:050088
8636글 대로 세 있는 말았다는 힘겹게 보았다.“오랜만이야. 사람이다.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1 19:4000104
8635글 것이다. 재벌 한선아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1 12:0200139
8634글 그래요? 채 좋아졌지만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1 03:3200123
8633글 감싸며 생명체가 비 사람의 진짜 돌아가신 말에레벨아이콘 창백도훈04-20 17:2100110
8632글 뮤비 반응영상 +2레벨아이콘 킁카킁카킁카02-25 21:30301492
8631글 성형수술하기 전에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것.JPG +2레벨아이콘 타키오카02-18 05:57201819
8630글 좀비 분장 (카메라 어플) +1레벨아이콘 만취곰02-09 21:47211375
8629글 보신탕 먹는다고 욕하지만 마시고 좀들어주세요 +6레벨아이콘 니뇽인중에니…02-07 18:23201340
8628글 수면내시경.jpg +1레벨아이콘 타키오카01-13 22:00211719
8627글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그리고 그후 +2레벨아이콘 zbk미나니01-12 16:29401295
8626글 두 살배기 입양 딸 쇠파이프로 때려 심장까지 말린 母 +3레벨아이콘 타키오카12-24 23:5210595
8625글 [자작] 세상에서 가장 큰 사슴레벨아이콘 zbk미나니12-09 16:2530536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다음